Daegu art museum

POP/corn
2019.06 - 2019.09

Daegu Art Museum presents an exhibition titled to introduce diverse flows
of the contemporary art from June 11.
This exhibition was designed to look into how the Korean pop art has evolved along
with our daily life, which will offer a great opportunity to view pop art in a new angle.

Pop art that emerged in the mid-20thcentury amid rapid economic growth was in tandem with the popular culture and consumer capitalism, which makes it deemed as a broad artistic tendency with cliched aspects that are nothing novel. And yet, the vitality of pop art casts no doubt because it generates significant repercussions due to its mass-appealing subjects and themes, and is closely linked to products we often use. Against this backdrop, this exhibition took off to approach visual methodologies that have surfaced up, which is the essence of pop art that enables maximization of communication since it is familiar to us and easily accessible in our daily life.
In this exhibition, we introduce 150 pieces of works by 14 Korean artists showing their unique aesthetic techniques, while holding onto basic strategies of pop art through repetition and appropriation of images appeal to the mass, consumerism as in logos and ads, and modernization of traditional subjects.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hat the audience could newly discover hybrid, yet unique features of duality found in pop art which embodies our banal life ? diverse layers in life ? through wide-ranging works which might look light in their meanings, yet not so light indeed, and familiar, yet diverse in the concepts embedded in the era of blurry lines between pure art and commercial art.

대구미술관은 오는6월11일부터 동시대 미술의 다양한 흐름을 보여주기 위한 전시로
<팝/콘>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현재 국내 팝아트가 일상과 더불어 어떻게 진화하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마련되었으며, 새로운 시각으로 팝아트를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20세기 중반에 급속한 경제성장과 더불어 생겨난 팝아트는 대중문화, 소비자본주의와 맥을 함께 해왔기에 이제는 조금 진부하고 새로울 것 없는 광범위한 미술경향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그러나 팝아트는 현재에도 대중적인 소재나 그 테마로 인해 파급효과가 강하면서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상품들과도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점에서 그 생명력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번 전시는 우리에게 친숙하고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소통의 극대화를 가능하게 하는 팝아트의 본질적인 측면, 즉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시각적 방법론에 접근해 보고자 출발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대중적 이미지의 창조와 차용, 상표와 광고 등의 소비주의, 전통소재의 현대화와 같이 팝아트의 기본적인 전략을 간직하고 있으면서도 다양한 매체와 작가 특유의 미학적 수법을 보여주는 국내 작가14명을 선정하여 총150여점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특히, 순수미술과 상업미술의 경계가 모호한 시대에 그 의미가 가벼워 보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우리에게 친숙하지만 내재된 개념이 다채로운 작품들을 통해 우리의 일상, 즉 삶의 다양한 지층들을 함축하고 있는 팝아트의 복합적이면서 독특한 양면성을 새롭게 발견하기를 기대한다.

http://artmuseum.daegu.go.kr/